제26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20일 대학로 개막

기사입력 2018.07.10 01: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6회여름] 공식국문포스터.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이하 아시테지 한국본부)는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 동안 ‘제26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를  대학로 일대에서 개최한다.

 

올해는 총 9개국 13편의 우수 아동·청소년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한국-캐나다 수교 55주년을 기념해 ‘캐나다 주간’으로 축제를 운영한다. 캐나다 아동극은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다원 예술 분야가 두드러지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멀티미디어와 퍼포먼스를 결합한 새로운 방식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개막작은 캐나다 퀘벡 극단 다이나모의 아크로바틱무용극 ‘걸어서 하늘까지’(20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다. 2013년 퀘벡 드라마센터 관객 선정 최우수 공연을 수상한 작품으로 무용과 서커스, 스크린 영상을 활용해 하늘이 주는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여기에  오브제극 ‘월드이미지’, 종이로 펼쳐지는 무궁무진한 세상을 보여주는 ‘업사이드 다운’,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뚱땅뚱땅 루멘스’, 국제입양이라는 사회적 이슈를 인형극으로 풀어낸 ‘상자’ 등이 무대에 오른다. 

공연사진3_[캐나다] 상자.jpg

아시테지 한국본부는 국내외의 수준 높은 아동·청소년 공연을 꾸준히 소개하고 연극을 통한 차세대 교육에 힘써왔다.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현재까지 30여 만 명의 유료 관객과 60개국이 참가한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아동·청소년 공연예술축제다.

 

'제26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아이들극장, 이음센터 이음아트홀, 마로니에공원 등  대학로 일대에서 만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