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20주년 음악회' 성황리 개최

기사입력 2018.07.17 01:1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 옥주현 음악회_8.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 ‘투 플라이 하이허(To Fly HigHER)’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5일과 16일에 걸쳐 총 460분 동안 약 64곡을 불렀다.
 
옥주현의 이번 공연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가 연출을 맡았고, 김문정이 음악감독이 나서 일찌감치 주목을 받았다. 성악가를 꿈꾸던 학창시절을 거쳐 그룹 핑클, 솔로 가수에 이어 뮤지컬 배우로 살아온 옥주현의 지난 20년이 오롯이 담긴 시간이었다고 한다.

 

옥주현은 가요계 데뷔 당시로 돌아가 핑클 ‘블루 레인’을 재즈, 소프라노 등 다양한 버전으로 불렀다. 첫 솔로 음반 타이틀곡이었던 ‘난’도 열창했다.

 

무엇보다 다채로운 구성이 돋보였다.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했을 때 경연 참가곡으로 선정한 ‘천일 동안’을 불러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뮤지컬 ‘레베카’와 ‘마타하리’ 등 뮤지컬 배우로서 의미 있는 넘버(뮤지컬 삽입곡)도 선곡했다.

 

옥주현은 노래를 부르면서 음악 해설도 곁들였다. 뮤지컬 ‘팬텀’의 대표곡 ‘The Phantom of the Opera’를 가창하는 순간, 객석에서는 탄성이 터져 나왔다. 신디사이저와 파이프 오르간 연주를 직접 비교해 들려주며 관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지원사격에 나선 이들도 화려했다. 양일간 오르가니스트 김강, ‘팬텀싱어2’ 우승팀 포레스텔라, 발레리나 김주원, 발레리노 이현준,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 가수 자이언티·한동근, 보컬 트레이너 한원종 등이 참여했다. 

2018 옥주현 음악회_10.jpg

옥주현은 공연 마지막에 “20년이 흘러, 이렇게 음악회까지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지금의 저를 있게 해 주신 모든 이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