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정 신작 '이갈리아의 딸들', 19일부터 21일까지 두산아트센터 공연

기사입력 2018.07.19 01: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710105709118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두산아트센터가 지원하는 젊은 예술가인 DAC Artist 김수정은 '이갈리아의 딸들'을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낭독극으로 선보인다.

 

'DAC Artist'는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장기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예술가는 3년간 창작활동을 지원받으며, 신작 개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두산아트센터 공연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2007년부터 지원한 예술가로는 양손프로젝트(창작그룹), 이경성(연출가), 김은성(극작가), 여신동(무대디자이너/연출가), 이자람(국악창작자) 등이 있다. 2017년에는 김수정(작/연출가), 윤성호(작/연출가), 이승희(국악창작자)를 새롭게 선정했다.

 

김수정은 연극 '파란나라', '그러므로 포르노', '인간동물원초'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내면을 끊임없이 탐구하고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연출가다. 극단 신세계를 이끌고 있으며 배우, 작가 등과 작품에 대해 분석하고 토론하는 공동창작 방식으로 작업한다.

 

'이갈리아의 딸들'은 노르웨이 작가 게르드 브란튼베르그의 동명 장편소설을 각색한 작품이다. '이갈리아'는 남성이 집안일과 육아를 하고, 모든 경제활동을 여성이 책임지는 나라이다. 이갈리아의 여성과 남성은 차별과 혐오로 인해 자연스럽게 강자와 약자로 구분된다.

 

김수정은 이번 작품을 통해 성별, 계급 등 우리 사회에 스며 있는 차별적 요소와 문제들을 다루며 평등한 사회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워크숍은 전체 2부로 구성돼 있는 작품 중 1부만 낭독 형식으로 펼친다.

 

'이갈리아의 딸들'은 워크숍을 바탕으로 발전 과정을 거쳐 2019년 'DAC Artist 프로그램'으로 공연화할 예정이다. 김수정 신작 워크숍은 티켓 오픈과 동시에 30분 만에 전석 매진되기도 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