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늘푸른연극제', 8월 17일 개막

기사입력 2018.07.24 14: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711105046856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원로 연극인들의 축제 '제3회 늘푸른 연극제'가 개최한다.

올해로 세 번째 열리는 '늘푸른 연극제'는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 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행사로, 선정 연극인들의 대표작을 한 자리에 만나볼 수 있는 의미있는 축제다. 
 

이번 연극제에 선정된 원로는 총 6인으로 배우 전무송, 권성덕, 오영수와 연출가 강영걸과 전승환, 작가 김영무다. 그들의 '인생작'이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작은 전무송 배우의 대표작 '세일즈맨의 죽음'이다. 1949년 초연 후 전 세계에서 사랑받은 작품으로, 지금까지 다섯 차례 이상 윌리 로면 역을 맡은 전무송이 열연을 펼친다. 오는 8월 17일부터 26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이어 부산에서 활동 중인 전승환 연출의 연극 '늙은 자전거'가 8월 18일부터 24일까지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늘푸른연극제'의 첫 지역 공연으로써 '부산 연극의 지킴이'로 한평생 걸어온 전승환 연출이 자신의 극단 '전위무대'와 함께 대표작을 선보인다.

 

권성덕 배우는 30여 년 만에 다시 '로물루스 대제'를 선보인다. 뒤렌마트가 "진정한 희극만이 비극을 표현하는 가장 확실하고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한 것처럼 풍자를 통한 현실의 비극을 보여준다. 8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김영무 극작가의 '장씨 일가'는 8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진행된다. 존속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장춘재 일가의 모습을 그리면서, 주인공의 비극적 초상화를 우리들의 자화상으로 대입시켜 우리 사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작품이다.

 

강영걸 연출과 오영수 배우의 연극 '피고지고 피고지고'는 9월 7일부터 16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연극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국립극단에서 초연 후 흥행은 물론 해외 공연까지 이어졌던 작품이다. 작품의 전성기를 함께 했던 강영걸 연출과 오영수 배우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제3회 늘푸른연극제'는  8월 17일부터 9월 16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과 아르코예술극장, 부산시민회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