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생쥐와 인간', 이우종-양승리 합류

기사입력 2018.07.24 15:5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7111105180841.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연극 '생쥐와 인간'에 배우 이우종과 양승리가 합류했다.  

 

연극 '생쥐와 인간'(원제 Of Mice & Men)은 존 스타인벡(John Steinbeck)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1차 티켓오픈 연극 부문 1위와 공연 전체 순위 4위, 40여 분 만에 크라우드 펀딩 달성 등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브로드웨이 버전의 한국 초연을 앞두고 배우 문태유, 신주협, 최대훈, 임병근, 손지윤, 백은혜, 육현욱, 김지휘, 최정수, 김대곤에 이어 이우종과 양승리가 각각 조지 역과 레니 역으로 합류한다.

 

이지연 프로듀서(빅타임프로덕션 대표)는 "새로운 조지(이우종)과 레니(양승리)의 합류로 더욱 풍부한 프로덕션을 만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신생 프로덕션임에도 작품의 힘을 믿고 우리의 프로포즈를 승낙해준 두 배우에게 감사드린다"며 "두 배우가 만들어갈 조지와 레니, 다른 배우들과 함께 보여드릴 농장의 모습과 작품은 관객들만큼이나 나 또한 기대된다. 꼭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함께 하는 만큼 모두에게 기억될 한국 초연을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생쥐와 인간'은 1930년대 대공황 시대의 미국 어느 시골 농장을 배경으로, 젊은이들의 좌절과 방황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브로드웨이를 대표하는 클래식 연극이다. 1937년 브로드웨이 초연 후, 브로드웨이와 오프브로드웨이에서 3번이나 리바이벌됐다. 이번 한국 공연은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무대에 올려지는 브로드웨이 버전이다.

 

3일간의 프리뷰를 시작으로  24일부터 대학로 TOM 1관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