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해편(解編) 뒤 새 부대 창설

기사입력 2018.08.06 10:1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ddd.jpg
송영무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남영신 신임 국군기무사령관이 지난 4일 경기도 과천시 기무사령부에서 기무사령관 취임식이 끝난 뒤 함께 청사를 나서고 있다. 국방부 제공

 
[선데이뉴스신문]국방부는 남영신(56·중장) 신임 기무사령관을 단장으로 하는 창설준비단을 이르면 6일 출범시킬 방침인 가운데 기무사 요원 4200여명 전원은 원대 복귀한 후 선별된 인원에 한해 새로 창설되는 부대 소속으로 편성될 예정이다.

 

창설준비단은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해편(解編)되는 기무사를 대체할 새로운 사령부급 부대를 창설하기 위한 논의 기구다. 기무사와 육·해·공군 소속 20여명이 창설준비단에 포함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 기무사에 대해 사전에도 없는 ‘해체해서 다시 편제한다’는 의미의 해편을 지시함에 따라 일단 완전 해체 수순에 먼저 돌입한다. 우선 현재 기무부대로 파견된 요원 4200여명 전원은 원래 소속돼 있던 육·해·공군 부대로 복귀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특히 국방부는 기무사 댓글공작,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문건 작성 활동에 가담한 요원들의 경우 새로 창설되는 부대로 복귀시키지 않을 계획이다. 새로운 부대를 만드는 과정에서 과거 정치개입 활동에 가담한 요원들을 철저히 배제하겠다는 의미다.

 

기무사 감축 규모는 내부 감찰 등 인적쇄신 과정을 거쳐 결정된다. 30% 이상이 줄어들 전망이다. 9명인 장성은 2∼3명으로, 50여명 대령은 20여명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기존 기무사 요원 이외에 다른 부대 소속 인력을 상당수 충원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학군(ROTC) 23기인 남 기무사령관은 비(非)육사 출신 최초의 육군 특전사령관을 지낸 데 이어 이번에 비육사 출신으로는 세 번째 기무사령관에 임명됐다. 남 기무사령관은 4일 취임사에서 “정치개입, 민간사찰, 특권의식을 말끔히 씻어내어 실추된 부대 명예를 완벽히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