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정우성-윤여정 등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캐스팅

기사입력 2018.09.04 23: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904143432714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김준한, 정가람, 박지환, 허동원, 윤여정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8월 30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의문의 사체, 은밀한 제안, 베일에 싸인 과거…절박한 상황 속, 서로 다른 욕망에 휩싸인 인간들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선택한 예상치 못한 결말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열대야’, ‘침저어’ 등을 집필한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제작 전부터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로 충무로에서 큰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범죄도시’, ‘터널’, ‘끝까지 간다’ 등으로 국내외에서 작품성과 흥행력을 인정받은 장원석 대표가 제작을 맡고 신예 김용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첫 촬영에 앞서  8월 24일에  시나리오 리딩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 배우들은 뜨거운 에너지는 물론,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을 펼쳐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