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삼 의원, “지방도시 지하안전에 ‘빨간불’ 켜져”

기사입력 2018.09.11 17:4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년 새 충북 32배, 부산과 경북 5배, 대구 4.5배, 제주도 4배 증가
- 이후삼 의원 “지방도시 지반침하 방지로 지하안전에 만전 기해야”

  

이후삼800.jpg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천단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지난 5년간 전국에 총 4,580건의 지반침하가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의 지방도시에서 지반침하 현상이 1년 새 크게 늘어나면서 지방도시 지하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천단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7개 지자체 중 11곳의 지반침하 발생 건수가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수도권 지역의 지반침하 문제만이 집중 부각되어 왔지만, 최근 들어서는 지방도시 역시 더 이상 지반침하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충북의 경우 지반침하가 2016년 2건에서 2017년 65건으로 1년 새 자그마치 32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으며, 뒤이어 부산과 경북이 5배, 대구가 4.5배, 제주도가 4배 증가하면서 지반침하에 대한 위험성이 지방도시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후삼 의원은“그동안 지하안전 문제는 수도권에 집중되어 상대적으로 지방도시는 소외되어 왔다”며 “최근 들어 지방도시에서 발생하는 지반침하 현상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매우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이제 더 이상 지방도시도 지반침하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점이 확인된 만큼, 중앙정부와 각 지자체는 국민 안전을 위해서 서로 협업하여 지반침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실직적인 대책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5년간(2013년~2017년) 발생한 전국의 지반침하 발생 건수는 총 4,580건으로 집계됐으며 그 중 서울이 3,581건(78%)으로 가장 많이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별로 분석해보면 하수관 손상으로 인한 지반침하가 3,027건(66%)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상수관 손상이 119건(3%), 관로공사 등 기타가 1,434건(31%) 으로 드러났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