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복지시설 아동들은 사각지대로 자립지원 못 받아 법 개정 발의

최도자 의원, 보호 아동 사각지대에 있던 장애인 복지시설 아동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보장하는 법률 개정안 발의
기사입력 2018.09.13 15: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도자.jpg
최도자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 미래당)

(선데이 뉴스 신문 = 김경선 기자)앞으로 장애인 복지시설의 아동들도 아동복지시설의 아동들처럼 체계적인 자립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도자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 미래당)은 13일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15세 이상 장애아동·청소년의 성인기 준비와 자립을 지원하는 ‘장애인 복지 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아동복지법은 만 15세 이상이 된 위탁가정, 아동 복지시설의 아동을 대상으로 매년 자립계획 수립과 함께 자립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 장애인 복지시설은 아동 복지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장애아동은 자립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최근 한국 장애인 개발원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 복지시설이 성인기 전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율은 48%, 자립지원 전담인력을 배치한 비율은 24%에 그쳤다.    
 
정부의 지원 없이 시설 여건에 따라 장애 아동에 대한 개별적인 자립 지원만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최도자 의원이 대표 발의한 ‘장애인복지법 일부 개정법률안’은 장애인 복지시설에 거주하는 아동 청소년에 대한 자립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만18세 이상의 성년이 돼도 시설에 남아있는 장애 아동의 특성을 반영해 만 24세까지 개정안에 따른 자립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최도자 의원은 “중증 지체·발달장애 아동들도 미래를 설계하고 자립의 기회를 보장받을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개정을 통해 시설에 상관없이 보호아동 누구나 자립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김경선 기자 yhnews77@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