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렛츠 댄스 페스티벌' 연다

기사입력 2018.09.23 23: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92100072_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서울 도심에서 세계의 여러 장르의 춤과 문화를 함께 즐기는 댄스축제가 열린다.


오는 29일 시민청 지하 1층 활짝라운지 시민플라자에서 개최하는 '렛츠 댄스 페스티벌'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서울시민청이 매월 넷째주 토요일 개최하는 '토요일은 청이 좋아'의 9월 프로그램. 


오프닝 공연으로는 구구팔팔의 지터벅, 낭랑18세의 치어리딩, 늘춤무용단의 한국무용, 이은주 예술단의 부채춤 공연 등 서울 춤자랑 으뜸상 수상단체 네 팀의 무대를 차례로 만날 수 있다.


이어 국제청소년연합(이하 IYF)팀이 여섯 개 대륙의 전통춤을 선보이고, 마지막으로 SBS '생활의 달인'에 이벤트의 달인으로 출연한 원더총각의 코믹댄스가 장식한다.


부대 체험 프로그램으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6까지 시민플라자 곳곳에서 IYF가 해외 6개 대륙의 민속 춤, 노래 배우기, 의상체험 등을 마련했다. 세계 여러 나라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맛보고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는 체험행사다.


체험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면 시민청 대표 마스코트 '민청이' 거울을 상품으로 받을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오전 11시부터 현장에서 자유롭게 참여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