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휘-이상희 '국도극장', 21일 촬영 마쳐

기사입력 2018.09.27 22: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92708383211927-540x1080.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이동휘, 이상희 주연  명필름랩 다섯 번째 작품 ‘국도극장’이 지난 21일 5주간  촬영을 마치고 영화 스틸을 공개했다. 

  

명필름랩은 ‘공동경비구역 JSA’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건축학개론’ 등을 제작한 영화사 명필름이 의식과 재능을 겸비한 신진 영화인을 육성하기 위하여 2015년 파주출판도시에 설립한 영화제작 시스템이다. 명필름랩은 1기 조재민 감독의 ‘눈발’을 시작으로 이동은 감독의 ‘환절기’, 이주호 감독의 ‘수퍼 디스코’, 2기 이환 감독의 ‘박화영’을 차례로 선보이며 한국 영화의 새로운 영역을 만들어가고 있다.

 

명필름랩 3기 전지희 감독의 ‘국도극장’은 만년 고시생 기태(이동휘)가 정도 없고 희망도 없던 고향에 돌아와 만나는 뜻밖의 위로를 그린 작품. 상처뿐인 서울 생활을 뒤로하고 초라하게 고향으로 돌아온 기태 역을 맡은 배우 이동휘는 “고생하신 감독님과 스태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좋은 작품으로 완성돼 얼른 찾아뵙고 싶다”는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기태의 초등학교 동창 영은 역을 맡은 배우 이상희는 “여러 도시를 다니면서 만났던 그곳의 공기와 사람들이 계속 그 자리에 존재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국도극장’의 존재를 기원해본다”는 소감을 밝히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크랭크업과 함께 공개된 스틸은 영화의 주된 배경이 되는 ‘국도극장’의 전경과, 그 앞에 앉아 햇볕을 쬐는 만년 고시생 기태(이동휘)와 간판장이 오씨(이한위)의 한가로운 모습을 담고 있어 영화의 따뜻한 감성을 엿볼 수 있다. 또한 현실감 있는 캐릭터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이동휘와 한층 성숙한 눈빛으로 깊이 있는 연기력을 발휘할 이상희의 모습은 관객들의 기대를 고조시킨다.

 

‘국도극장’은 2019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시네마프로젝트(JCP) 섹션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된 후, 2019년 극장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