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영 감독 데뷔작 '클로즈 투 유', 조진웅 출연

기사입력 2018.10.05 00: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0000614370_70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배우 조진웅이 정진영의 감독 데뷔작 '클로즈 투 유'(가제)에 주연으로 발탁됐다.

 

 9월 30일 크랭크인 한 '클로즈 투 유'는 자신이 확신하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 속에서 진실을 찾아 나서는 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클로즈 투 유'는 천만 영화 '왕의 남자', '7번방의 선물', '국제시장'부터 '클레어의 카메라', '또 하나의 약속' 등의 예술성과 사회적 메시지를 갖춘 다양성 영화까지 전방위적 활약을 펼쳐온 배우 정진영이 오랜 시간 공들인 각본 작업을 거쳐 감독 데뷔에 나선 작품이다.

 

 "어제의 내가 마주한 진실이 오늘 모두 사라진 순간을 통해 사람이 살아가는 의미는 무엇인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힌 정진영 감독은 '클로즈 투 유'의 첫 촬영에 앞서 "어린 시절부터 꿈꿔온 일이 현실이 됐다. 훌륭한 배우와 제작진이  함께 하기에 두려움보다 기대와 설렘이 앞선다. 자신 있게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정진영 감독과 '클로즈 투 유'로 의기투합한 조진웅은 "단숨에 시나리오를 읽고 매료됐다. 단 하루 만에 출연을 결정할 정도로 흡인력이 강한 작품이다. 무엇보다 정진영 감독의 새로운 도전, 행복한 여정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올 한 해에만 '독전', '공작' 두 편의 영화로 연기력과 흥행력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한 조진웅은 극 중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화재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형구 역을 맡아 뜻밖의 충격적인 상황을 마주하고 진실을 찾아 나서게 된다. 또 조진웅 외에도 배수빈, 차수연, 정해균 등의 베테랑 배우들이 캐스팅돼 영화를 풍성하게 빛낼 예정이다. 제작은 '577프로젝트', '최종병기 활', '터널', '범죄도시' 등을 제작한 BA엔터테인먼트가 맡았다.  '클로즈 투 유'는 2019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