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삼 의원, “전국 택시 규정 위반 10건 중 3건은 승차거부”

기사입력 2018.10.05 16: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승차거부는 ‘서울’, 부당요금과 불친절은 ‘인천’ 이 가장 많아
- 이후삼 의원 “제도 한계점 파악 후 승차거부 근절에 앞장서야”

 

이후삼800.jpg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천단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택시 이용 중 고질적인 문제였던 택시 승차거부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어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천단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전국 택시규정 위반 적발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택시 규정위반으로 총 10만 3,187건이 적발됐으며, 이 중 승차거부가 2만 7,788건(27%)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불친절 1만 6,592건(16%), 부당요금 1만 5,004건(15%),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위반 1만 2,764건(12%) 순으로 나타났으며, 기타는 총 3만 984건(30%)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국토부는 택시 승차거부 근절을 위해 ‘삼진아웃제’를 도입했다.‘삼진아웃제’도입 이후 현재까지 택시 승차거부 적발 건수를 살펴보면 2015년 4,965건, 2016년 4,724건, 2017년 4,929건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야심차게 준비한 ‘삼진아웃제’ 제도가 택시 승차거부 근절에 전혀 효과가 없는 것으로 분석되면서 유명무실한 제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후삼 의원은 “이 통계 수치뿐만 아니라 실제로 우리 주변에 택시 승차거부로 불편을 겪고 있는 분들이 아주 많다”며 “정부는 현 제도가 가진 한계점을 파악한 후 제도 정비를 통해 승차거부 근절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5년간 택시규정 위반 적발 현황을 지역별로 분석해보면 승차거부 적발건수는 서울이 1만 4,20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불친절과 부당요금 사례는 인천이 각각 5,891건, 4,663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