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해효-구혜선,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선정

기사입력 2018.10.08 23: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0000614639_70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배우 권해효, 구혜선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13일 오후 7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되는 폐막식의 사회자로 배우 권해효와 구혜선을 선정했다.

 
 TV와 스크린을 아우르는 배우 권해효는 연극 ‘사천의 착한 여자’(1990)로 데뷔했으며, 극단 한양레퍼토리 단원 시절에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이어 ‘구미호’(1994), ‘고스트 맘마’(1996), ‘선물’(2001), ‘쎄시봉’(2015) 외 다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또 1998년부터 16년간 KNN ‘씨네포트’의 MC를 맡아 안정적인 진행 능력을 쌓아왔다.

 

 최근에는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2016), ‘가려진 시간’(2016), ‘그 후’(2017), ‘강변호텔’(2018), ‘메기’(2018)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 중이며, 지난해에는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영화감독이자 배우인 구혜선은 2002년 CF로 데뷔해 MBC 인기 시트콤 ‘논스톱 5’로 인지도를 쌓았으며, 드라마 ‘꽃보다 남자’, ‘블러드’ 등으로 시청자에게 사랑받는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출연과 더불어 책 발간, 전시회 개최, 음반 발매 등 다방면으로 예술 감각을 드러냈고, 단편영화 ‘유쾌한 도우미’(2008)를 제작하며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올해는 ‘미스터리 핑크’(2018)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딥슬립’(2018)으로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초청받았으며, 구혜선만의 영화 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