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의원, 공유경제 개념을 도입한‘공공주택 시즌2’제안

오픈키친, 게스트하우스, 카페, 공용창고, 세탁실 등 갖춘‘공유형 주택’
기사입력 2018.10.11 09: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황희230.jpg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은 11일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정감사에서 공유경제 개념을 도입한 ‘공공주택 시즌2’를 제안했다.
 
‘공공주택 시즌2’ 는 공유경제의 개념을 주택에 도입해 공간과 시설을 열린 공간으로 재구성하자는 것으로, 오픈키친, 게스트하우스, 카페, 공용창고, 세탁실은 물론 육아·교육 등 다양한 사회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것을 의미한다.
 
황희 의원은 “LH가 건설ㆍ임대 중인 약 104만 호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은 주거안전망 구축에 기여한 측면은 있으나, 공급자 중심의 임대주거 기능에만 충실하였을 뿐 수요자인 입주민의 주거만족도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기능들은 제대로 구비하지 못하다보니 임대주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키운 것도 사실”이라면서 “단순히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수준을 넘어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통한 공동체 회복과 지역 활성화 등을 목표로 공공주택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공유형 공공주택 시즌2’의 건설을 제안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공공주택이 도시와 지역의 거점으로써 모두에게 열린 단지의 모습을 갖추게 되고, 입주자와 지역 주민 모두가 만족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면서 “자신의 지역 내에 공공임대 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님비(NIMBY)현상도 자연스럽게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유형 공공주택’이란 현재 세계적으로 활발히 벌어지고 있는 공유경제의 개념을 공공주택에 도입한 것으로서 소형 평형이 대부분인 임대주택 내에서 세탁, 오픈키친, 헬스, 학습, 육아 등 다양한 주거기능을 단지의 커뮤니티 공간에 공유ㆍ지원하게 하고, 이에 맞는 사회문화적 다양한 주거서비스를 입주민과 지역주민에게 값싸게 제공함으로써 공공주택을 매개로 하여 삶의 질 향상 뿐 아니라, 주거서비스라는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게 되는 새로운 개념의 임대주택이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