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프로야구] 미리보는 포스트시즌 / 1, 2위 맞대결, 두산-SK 잠실 최종전..

두산 8 : 3 SK , 기아4 : 0롯데
기사입력 2018.10.11 22:1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011 잠실3.JPG

[선데이뉴스신문=잠실, 김건우 기자]'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두산과 SK, 두 팀 간의 시즌 최종전이 11일 잠실 야구장에서 벌어졌다.
 
두 팀은 각각 1, 2위(두산 1위)를 확정한 후 포스트 시즌을 대비하는 전력점검 성격이 강한 스타팅 라인업을 내보냈다.
 
두산은 좌완 이현호를, SK는 우완 이승진을 선발로 내세웠으며, 1개차로 홈런왕 경쟁 중인 김재환(두산)과 제이미 로맥(SK)도 각각 5번, 4번으로 선발 출장했다.
 
선취점은 SK에서 나왔다.2회초에 터진 최항의 선제 우중간 솔로 홈런과김재현의 연이은 적시타로 2: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2회말, SK 외야수 정진기의 어이없는 포구 실책으로 기회를 얻은 두산이오재원의 희생 땅볼로1점을 따라갔다.
 
이후 선발 투수의 호투로3회, 4회를 점수 없이 보낸 두 팀은, 5회말, 두산 신예 전민재의 데뷔 첫 안타이자 첫 타점에 힘입어 2:2 동점을 이루었다.

20181011 잠실1.JPG

또 다시 중간투수의 활약과 백업 선수의 기용 등으로 점수 없이 팽팽히 이어지던 승부의 추가 기울어 진 것은 7회말 두산, 무명 백민기의 한 방이었다.
 
백민기는 상대투수 정동윤의 변화구를 벼락 같이 받아쳐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팀에게 1점차 리드를 안겼다.
 
이 홈런은, 롯데로 이적한 민병헌의 보상선수로 팀을 옮겨온, 백민기의 데뷔 5년만의 첫 홈런이였지만, 그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8회초, SK 로맥이 바뀐 투수, 강동연의 스플리터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맞히는 적시 2루타로 다시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정규시즌 챔피언, 두산은 역시 강했으며, 동점을 허용한 후 이어진 8회말, 김인태의 적시 2타점 2루타와 박세혁, 전민재, 백민기의 연속 타점으로 8:3 크게 앞서 나가 승기를 굳혔다. 
 
결국 9회를 삼자범퇴로 잡은 두산이 최종 점수, 8:3 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두 팀은 1, 2위 답게 시즌 전적 8승 0무 8패, 동률의 호각세를 이루어 포스트 시즌 재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181011 잠실2.JPG

그리고 기대를 모았던 김재환과 로맥의 홈런 경쟁은 두 선수 모두 담장을 넘기지 못해 김재환(44호)이 1개차 1위를 지켜 냈다.
 
한편, 두산구단은 13일 kt와의 정규시즌 홈 마지막 경기에서 팬 성원 감사 이벤트를 실시한다.
 
팬과 함께 하는 정규리그 우승 행사와 김재환 기록 달성 기념행사 (구단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경신 외) 도 마련하여 입장관중 15,000명에게 김재환 선수의 응원 타월을 증정한다.
 
-타 구장 소식-
같은 시각,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는 5위 기아와 7위 롯데 간의 치열한 5강 싸움이 있었다.
 
이 경기에서는 롯데가 4:0 으로 승리를 거둬 공동 6위로 올라서며 기아와의 승차도 0.5게임으로 줄여 실낱같은 가을야구의 희망을 이어갔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