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전문가가 말하는 수눙 수험생 '수능 마케팅' 상술 주의보

기사입력 2018.11.15 00: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6793_39809_3816.jpg
▲ 이희선 대표가 한 대학에서 3~4학년 취업예정자 대학생 대상으로 '자기 PR과 홍보마케팅'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나비미디어

  

[선데이뉴스신문] 이희선 대표,"법률행위 동의서 등 개인정보 제공 시 꼼꼼이 따져봐야"

 
오늘(15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맞아 기업들의 학생 고객 잡기 '수능 마케팅'이 한창이다.
 
올해 수험생 594,924명이 수능을 치르니 기업의 입장에서는 매력적인 타깃 시장이라고 보고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레스토랑, 학원, 미용실, 병원(성형, 미용), 여행사 등 대부분의 업체들은 수능 수험표를 지참하면 믾게는 절반까지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한편 수험생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의 종류가 다양하고 혜택이 있는 이벤트를 선택하면 높은 할인 혜택율을 적용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가짜 수험생'들까지 생겨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희선 나비미디어 대표는 "기업들은 미래의 고객 선점, 기업 이미지 상승을 기대하지만 얄팍한 상술로 학생들을 대하면 '못하면 독'의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며 "학생들 대상으로 반짝효과의 매출을 늘리기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기업 고유의 브랜드 가치(아이덴티티)를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청소년기는 '견물생심' 공짜와 '친구 따라 강남간다?'식으로 심리적인 동요가 발동한다."며 "학생의 개인정보가 기업에 모두 DB(저장)되고, 법률행위를 할 수 있는 연령으로 다단계 회사나, 계약서 작성 등을 작성할때는 꼼꼼이 따져봐야 한다"며 '수험표 마케팅'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기자출신으로 사단법인 한국언론사협회 사무처장을 지냈으며, 현재 나비미디어 대표와 한국교육신문연합회 사무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이희선 대표는 기업과 대학에서 홍보마케팅 전문강사와 한국저널리스트대학 교수로 홍보 마케팅 교육의 후학현장을 뛰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0여회 이상 강연을 했다. 또 대한민국미디어강사 부문 신지식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주요 커리큘럼으로 인터넷마케팅&온라인 홍보 이해 △검색엔진과 키워드 마케팅 △블로그&카페 & 인스타그램 홍보마케팅 △UCC 유튜브 동영상 홍보 마케팅 △소셜네트워크 활용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마케팅 △보도자료 작성법 및 릴리즈 △포털뉴스 노출방법 △기자와 홍보인의 관계 등 모듈이다.
 
한편 나비미디어는 옥외광고 전문기업 산화에너지(주)와 공동으로 수능일 수도권 전역에서 전광판 '1+1 할인 이벤트'를 동시 진행하고 있다.
 
2019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은 2018. 11. 15.(목) 8시 40분부터 17시 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실시되며, 모든 수험생(594,924명)은 수능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을 완료하여야 한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