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대변인 문정선 “소득주도성장에 홍남기 물 타기인가”

기사입력 2018.12.05 21: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529528561_Bw7aDQ1R_8e0c7748b59288d5474ff4a09c8ebab806304d35.jpg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홍남기 부총리 후보자는 지명 일성으로 소득주도성장의 지속을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청문회를 통해 드러난 홍남기 부총리 후보자의 정책 기조는 최저임금 인상폭의 속도조절과 탄력근로제의 기간 확대 추진, 딱 두 가지였다 라고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은 125() 오전 115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두 가지 모두 저임금 노동자들을 위한 소득주도 성장의 기조와는 거리가 멀다. 대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소득주도성장이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소득주도성장을 외치며 갖가지 정책을 쏟아냈지만 통계에서 드러난 성적표는 서민들의 소득증가가 아니라 고소득자들만의 소득증가로 끝났다 고 밝혔다.

 

 

잘 알려진 것처럼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 홍남기는 박근혜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 기획비서관으로 캐비넷 문건의 작성자이기도 하다. 그가 정책의 달인일지 처세의 달인인지는 곧 판가름 날 문제지만 소득주도성장에 집착한 문재인 정부의 홍남기 물타기란 의심은 지울 수 가 없다 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이어서 자유한국당이 MB·박근혜 불구속재판 결의한을 추진하는 모양이다. 후안무치란 말이 있다. 얼굴이 두껍고 부끄러워할 줄 모른다는 뜻이다. 자유한국당에 맞춤한 사자성어다. 자유한국당은 MB·박근혜 범죄행위의 공범이다. 공범이 주범들의 사면을 논하다니 철면피가 따로 없다. 한동안 국민들 사이에서 MB가 더 나빠, 박근혜가 더 나빠? 논쟁이 일었다. 결론은 둘 다 최악 중의 최악으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였다 고 하였다.

 

 

국고를 노략질하고 헌정질서를 문란케 한 MB·박근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죄되어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MB·박근혜와 함께 적폐를 양산한 책임에 대해 국민께 백배 사죄하고 반성해도 부족하다. MB·박근혜 집권기는 잃어버린 9년이 아니라 지워버리고 싶은 9년 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고 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