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변인 최석 “큰소리친 김정호, 침뱉은 민경욱, 더 양심없는 자가 이긴다”

기사입력 2018.12.28 00:3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553215184_WwuFPzo3_5d3b4a86b70dfab0d74528b153bdd7f5482a489b.jpg
정의당 대변인 최석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민주당은 공항 갑질 논란이 있는 김정호 의원을 국토위 소관 기관 관계를 고려할 때 국토위에 계속 있는 것은 부적절하다 판단해 국통위에서 사임시키고 다른 상임위로 배정할 것이라 밝혔다고 정의당 대변인 최석은 12월 27일(목) 오후 4시 5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제는 자유한국당이 지역구 주민 앞에서 침 뱉은 민경욱의원에 대해서 답할 때이다. 얼마전 자유한국당은 당의 쇄신을 위해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변화와 개혁을 한다며 교체 당협위원장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고 했다.

 

조강특위가 쇼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그 명단에 민경욱 의원은 없었다. 자신의 권력이 어디로부터 왔는지조차 기억하지 못 하는 안하무인의 정치인을 걸러내지도 못 하는 조직에게는 쇄신은커녕 비웃음만 가득할 것이다 고 말했다.

 

유한국당은 이제라도 빨리 안하무인 민경욱 의원을 교체 당협위원장 명단에 포함시켜야 할 것이다 라고 촉구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