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 '노나', '겨울밤에'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진출

기사입력 2019.01.11 11: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1월 24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개최되는 제48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International Film Festival Rotterdam, IFFR)에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작품인 ‘노나’(감독 카밀라 호세 도노소)와 ‘겨울밤에’(감독 장우진)가 공식 초청됐다.

 

01_still01.png

[사진='노나' 스틸 컷 / 제공=전주국제영화제]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집행위원장 이충직)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 작품인 ‘노나’가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메인 경쟁인 ‘타이거(Tiger Competition)’ 부문에, ‘겨울밤에’는 ‘브라이트 퓨처(Bright Future)’ 부문에 선정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두 작품을 초청한 로테르담국제영화제는 독립적이고 실험적인 영화와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비롯한 시각예술 작품들을 세계 영화계에 꾸준히 소개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노나’가 초청된 경쟁 부문은 세계 각국에서 떠오르는 신인감독을 발견하여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영화제가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섹션으로, 최고 영예인 타이거상과 특별심사위원상을 수여한다.

 

01_still02.jpg

[사진='겨울밤에' 스틸 컷 / 제공=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로 선정하고 지난해 19회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던 카밀라 호세 도노소 감독의 ‘노나’는 연인에게 복수한 뒤 칠레의 작은 해안가 마을로 피신해 살아가는 66세 여인의 특별한 삶을 그린 영화로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장우진 감독의 세 번째 장편영화인 '겨울밤에'는 중년 부부가 30년 전 처음 하루를 보냈던 춘천 청평사 인근을 떠돌며 삶을 성찰하는 내용으로 낭트3대륙영화제 청년심사위원상과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감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마르델플라타국제영화제, 벨포트앙트레부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에 초청되며 국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작품들이 국내외 영화제에서 약진하며 올해 공개될 작품에 대한 관심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2일부터 11일까지 전주시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보도자료 제공=전주국제영화제)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