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17일 막 내려

기사입력 2019.02.19 20: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rt_126965_1550540985.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가 17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환상과 현실을 오가는 액자식 구성을 통해 베스트셀러 작가인 토마스가 소중한 친구 앨빈과 함께 친구 송덕문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그려낸 작품이다. 

 

2년 만에 다시 돌아온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는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관객들 관심을 증명했다. 두 친구 이야기를 통해 삶에서 기억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차분히 되돌아보게 하는 이 작품은 자극적인 소재와 반전 요소 대신 순수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와 음악을 통해 감동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기존 배우들과 함께 새로운 배우들이 참여했다. 지난 공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른 강필석, 2011년 재연부터 지금까지 매 시즌 작품에 참여한 조성윤(조강현)은 한층 깊어진 감정선을 보여줬다. 

 

이번 시즌 처음 참여한 송원근은 시간 흐름 속에 서서히 변화돼 가는 톰 모습을 보여줬다. 2011년 재연 이후 7년 만에 앨빈 모습으로 나온 정동화는 순수하고 엉뚱한 소년을 연기했고, 초연부터 앨빈으로 함께 한 이창용은 변함없는 감성을 보여줬다. 송원근과 더불어 이번 시즌 처음으로 앨빈을 만난 정원영은 해맑고 통통 튀는 앨빈에서 성숙한 앨빈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공연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마니아층을 위한 마니아 카드, 미공개 엽서 증정, 스토리 음반 출시, 커튼콜데이, 사인회, 관객과 대화 등을 통해 공연을 찾은 관객들에게 추억을 제공했다. 

 

아울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콘서트'를 2월 21일부터 23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열어 관객 사랑에 보답할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