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 '최민식/한석규', 20년만의 만남.

지난 달 23일 크랭크업하고 개봉 준비.
기사입력 2019.02.24 10: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말이 필요없는 최고의 배우 최민식, 한석규가 20년 만에 만나 완벽한 연기 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는 허진호 감독의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이하 『천문』)이 4개월의 촬영을 마치고 지난달 23일 크랭크업 했다.

 

천문1.png

[사진='천문', 촬영현장에서의 배우 최민식, 한석규 /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천문』은 그동안 영화에서는 다룬 적이 없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대왕과 그와 뜻을 함께 했지만 한순간 역사에서 사라진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8월의 크리스마스』, 허진호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해 10월 첫 촬영을 시작한 『천문』은 겨울 내내 용인을 시작으로 담양, 문경, 충주, 보성, 부안 등 전국 곳곳에서 촬영을 했다..

무엇보다 배우 최민식이 ‘장영실’을, 한석규가 ‘세종’을 맡아 1999년 영화 『쉬리』이후 20년 만의 재회를 알리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고 두 배우가 보여줄 연기 호흡과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최민식은 촬영을 마무리하며 “실제 역사 속에서도 ‘세종’과 함께 하다 한순간 사라진  '장영실’의 이야기를 풀어낸 이 특별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다. 『천문』을 통해 관객 분들과 빨리 만나고 싶다”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당대 최고의 성군으로 평가 받는 ‘세종’ 역으로 왕의 야심 찬 면모와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한석규 역시 “완성도 높은 작품과 캐릭터를 보여드리고자 치열하게 촬영에 임했고 매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그 열기가 관객 분들께 온전히 전해졌으면 좋겠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천문2.png

[사진='천문', 크랭크업 기념사진 /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은 “최민식, 한석규 두 배우의 호흡이 완벽했다. 저 역시 기대가 되고, 두 배우를 포함해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인 만큼 힘있고 훌륭한 영화를 위해 후반작업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배우, 스태프에게 감사를 전함과 동시에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두 배우의 재회만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는 2019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