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7인 7색 프로필 공개

기사입력 2019.02.25 22: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22509010158594_155105286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주역 7인 프로필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프로필 사진은 작품 시대적 배경을 연상시키는 의상과 사실적인 색채가 어우러져 캐릭터별 성격이 잘 드러나며 이 작품 서정적이면서 강렬한 분위기를 생생하게 표현해 눈길을 끈다. 

 

여옥 역 김지현과 문혜원은 옅은 미소를 지으며 파란만장한 삶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희망을 갖는 여옥을 오롯이 담아내 순탄치 않은 그녀의 삶을 섬세하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된다. 

 

대치 역 박민성, 김수용, 김보현은 굳게 다문 입술과 정면을 응시하는 강렬한 눈빛에서 카리스마 있는 대치 모습이 엿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간 악행을 목격하며 광기에 물들게 되는 대치를 무대 위에서 어떻게 그려낼지 세 사람에게 귀추가 주목된다. 

 

하림 역 테이(김호경), 이경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서정적인 눈빛으로 극 중 여옥에게 연민을 느끼고 그녀를 지키려는 하림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격동 시대를 살아낸 여옥, 대치, 하림 세 남녀 엇갈린 운명 속 애절한 사랑을 담을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아시아 전쟁 10년 세월을 관통하는 장대한 서사를 담담하면서 섬세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3월 1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