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캡틴 마블』, 사전 예매 10만장 돌파,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

3월 6일, 세계 최초 국내 개봉.
기사입력 2019.02.28 11:1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전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개봉하는 영화 <캡틴 마블>이 개봉 일주일 앞두고 뜨거운 관심으로 역대 마블 솔로 무비 사상 최단 기간 사전 예매량 10만 장을 돌파했다.

 

01. 캡틴 마블-캐럴 댄버스(브리 라슨).jpg 

[사진='캡틴 마블', '브리 라슨' 캐릭터 포스터 / 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2018년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 <블랙 팬서> 개봉 5일 전, <닥터 스트레인지>(2016) 개봉 3일 전, 720만 관객을 동원한 마블 솔로 무비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개봉 이틀 전 10만 장 돌파 기록 속도를 훨씬 앞당겼다. 여기에 역대 3월 최고 흥행작 <미녀와 야수>(2017) 개봉 하루 전 10만 장 돌파 등의 속도까지 압도적으로 넘어선 <캡틴 마블>은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를 받고 있다.
 
또한 <캡틴 마블>은 MCU 대표 히어로들과 그들의 계보를 이어갈 어벤져스의 희망, 캡틴 마블의 탄생을 담은 히어로의 탄생 영상도 공개했다. 스스로를 히어로로 창조한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히어로로 개조된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 히어로로 태어난 토르(크리스 헴스워스)의 모습은 팬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한다.
 
이어 “우리에겐 당신 같은 영웅이 필요해”라는 대사와 함께 등장한 캡틴 마블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 시절부터 크리 전사의 모습, 진정한 히어로 캡틴 마블로 각성하는 장면까지 드러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목격하라, 무엇이 그녀를 영웅으로 만드는지”라는 문구는 올해 11주년을 맞은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이자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캡틴 마블만의 장엄하고도 결이 다른 탄생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09. 크리 스타포스 사령관(주드 로).jpg

[사진='캡틴 마블', '주드 로' 캐릭터 포스터 / 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은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은 물론, MCU 최초로 90년대를 배경으로 그리며 다른 MCU 영화들의 연결고리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어벤져스를 결성한 정보기관 쉴드 국장 닉 퓨리의 과거 이야기가 공개되며, <어벤져스>(2012)에서 희생했던 쉴드 요원 필 콜슨(클락 그레그) 역시 젊은 모습으로 컴백해 팬들이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주드 로, 아네트 베닝, 벤 멘델슨 등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걸출한 배우들이 새로운 캐릭터로 참여했으며, 신스틸러 고양이 구스까지 놓쳐선 안될 영화의 매력으로 자리매김했다.
 
4월 개봉을 앞둔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가는 라스트 스텝인 만큼 <캡틴 마블>에
전 세계 영화팬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블 솔로 무비 사상 최단 기간 사전 예매량 10만 장을 돌파하며, 단 한 번도 보지 못한 새로운 히어로의 탄생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캡틴 마블>은 3월 6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