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지킬앤하이드', 민우혁-전동석 화보 공개

기사입력 2019.02.28 21: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2281020160710_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새로운 '지킬/하이드' 역 민우혁(박성혁), 전동석이 첫 공연을 앞두고 '더뮤지컬' 3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민우혁과 전동석은 이번 화보에서 작품 속 어둡고 무거운 '지킬/하이드' 이미지에서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민우혁은 갈색 슈트, 전동석은 회색 슈트를 착용해 따뜻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201902281020160710_2.jpg

 

뮤지컬 배우라면 꼭 하고 싶은 작품으로 뽑히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에 합류한 민우혁과 전동석은 출연을 결정했을 때 떨림을 안고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이어갔다. 

 

자신 경력을 차근차근 쌓고 있는 민우혁은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라고 하면 선과 악이 대립되는 'The Congrontation'이란 넘버가 가장 먼저 생각났다. 하지만 연습을 하면서 대본이 지닌 힘을 다시 보게 됐다. '지킬'을 악이라고 바라보니 이 작품이 퍼즐처럼 맞춰졌고, '지킬'이 개발한 약은 원래 그 사람이 지닌 성향을 모두 표출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생각하고 이 작품에 접근했다." 고 전하며, "작품에 대해 생각한 모든 것을 무대에서 잘 표현할 수 있을까?'가 지금 풀어야 할 숙제다" 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201902281020160710_3.jpg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인정받고 있는 탄탄한 실력 소유자 전동석은 "그동안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도전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너가 하고 싶으면 하는 거야. 무대에 서서 행복하면 된다.' 라는 류정한 선배 말을 듣고 선택하게 됐다" 고 말하며, "조금 더 명확하게 '지킬'과 '하이드' 캐릭터가 보이게 준비하고 있다. 그 중에서 '지킬'이란 인물을 만드는데 시간을 쏟고 있다. 섬세하면서 열정적인 '지킬'을 보여줄 예정이다" 고 전했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1886년 초판된 영국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지킬'과 '하이드'로 표현되는 '선과 악, 인간의 이중성'을 나타낸다. 스릴러에 집중된 원작 소설과 달리 '지킬'과 '하이드', '루시'와 '엠마' 네 인물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신분도 성격도 다른 두 여자가 한 사람의 몸에 갇힌 두 남자와 엇갈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지킬 하이드' 역 민우혁과 전동석은 각각 3월 13일과 14일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5월 19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