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4월 18일 공개

기사입력 2019.03.08 23: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age_readtop_2019_140892_15520253203662374.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가 주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4월 18일 공개된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 어렵고, 첫 사랑이라 서툰 인생초보 다섯 청춘들 좌충우돌 로맨스.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지수와 '혼술남녀'에서 신선한 매력으로 배우로서 가능성을 인정받은 정채연이 연애 감정 제로인 20년 지기 친구 태오와 송이 역을 맡아 색다른 조화를 선보인다.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영화 '내 안의 그놈'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배우 영역까지 확장하고 있는 진영은 태오 절친이자 송이 남자친구 도현 역을 맡아 지수, 정채연, 진영이라는 설레는 꿀조합을 완성했다. 여기에 영화 '귀향'으로 대종상 뉴라이징상을 받았던 최리와 드라마 '그남자 오수', 영화 '명당'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강태오까지 합류해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두 사람은 태오 집에 함께 살며 통통 튀는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가린(최리)과 훈(강태오)으로 나와 순수하면서도 엉뚱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4월에 찾아올 생초보 로맨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김란 작가가 집필하고 '아이가 다섯', '연애의 발견' 정현정 작가가 창작자로 참여했다. 연출은 드라마 '용팔이', '엽기적인 그녀'를 연출한 오진석 감독이 맡아 어른이 돼가는 청춘들 좌충우돌 성장과 풋풋하고 달달한 첫사랑을 선보인다. 공개된 사진에서 태오와 송이, 도현, 훈, 가린, 훈 등 다섯 청춘 봄날 같은 모습을 엿볼 수 있어 앞으로 펼쳐질 이들 이야기에 기대가 높아진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