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파리의 딜릴리』, 미셸 오슬로 감독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벨 에포크 시대!

기사입력 2019.04.30 15: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전세계를 사로잡은 황홀한 보랏빛 모험!"

 

2018 앙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개막작과 2019 세자르 영화제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은 미셸 오슬로 감독의 신작 <파리의 딜릴리>가 국내 개봉 소식과 함께 벨 에포크 시대의 아름다움을 담은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BelleEpoque_poster02.jpg

[사진='파리의 딜릴리', 티저포스터 / 제공=오드]


영화 <파리의 딜릴리>는 벨 에포크 시대 파리에서 연이어 아이들이 사라지자, 사랑스런 소녀 ‘딜릴리’와 배달부 소년 ‘오렐’이 피카소, 로댕, 모네 등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에게서 힌트를 얻어 황홀한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밤의 이야기>(2011), <키리쿠, 키리쿠>(2005), <프린스 앤 프린세스>(1999) 등 단번에 눈을 사로잡은 화려한 미장센과 실루엣 애니메이션이라는 독보적인 스타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계 거장 미셸 오슬로 감독의 신작이다


‘가장 좋았던 시절’이란 사전적 의미를 지닌 벨 에포크 시대는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까지 피카소, 로댕, 모네, 르누아르, 까미유 끌로델, 드뷔시, 콜레트 등 당대 예술 분야의 저명인사와 파스퇴르, 퀴리 부인 등 각 분야의 최고 권위자가 공존했던, 모든 것이 성장하고 발전했던 때를 일컫는다.
 
이에 영감을 받은 감독은 영화에 자신만의 색채와 스타일로 벨 에포크 시대의 낭만과 정취, 그리고 역사를 구현한 것은 물론, 사랑스런 소녀 ‘딜릴리’와 배달부 소년 ‘오렐’의 황홀한 보랏빛 모험까지 더했다.
 
이번에 첫 공개된 벨 에포크 포스터에는 푸른 호숫가에서 [수련]을 그리는 모네와 [시골의 무도회]를 그리고 있는 르누아르, 그 사이에서 우아하게 인사하는 소녀 ‘딜릴리’가 어우러져 보는 이들에게 강한 인상을 안겨준다.
 
특히 높고 낮은 채도들의 색상이 한데 어우러졌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조화로운 이 장면을 통해 다시 한번 거장 감독의 남다른 내공을 엿볼 수 있다.
 
또한, 그동안 그가 보여주었던 평면적인 실루엣 애니메이션이 아닌 랜더링 모델과 실사 배경을 조화롭고 입체적으로 구현한 스타일로 변모해 한 차원 더욱 깊어진 거장의 품격이 관객들을 인상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여기에 작품이 가지고 있는 메시지의 힘과 다양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오페라 가수 나탈리 드세이의 O.S.T까지 어우러져 애니메이션 수작의 면모를 보여줄 것이다.
 
이렇듯 뛰어난 작품성으로 해외 평단과 관객들을 사로잡고 국내에 상륙한 <파리의 딜릴리>는 오는 6월 개봉을 확정, 국내 영화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