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한글시장, 문화관광형시장 국비공모 선정

‘2년간 국비 3억9천만원 확보, 한글특화 명품시장 육성’
기사입력 2019.05.09 12:0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추가00_여주한글시장 문화관광형시장 국비공모 선정.jpg

【선데이뉴스신문=이동훈 기자】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9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여주한글시장이 선정돼 총 사업비 7억8천만원 중 국비 3억9천만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여주시와 시장 상인회는 2018년부터 공모사업 준비를 위하여 전문용역기관에 의뢰하여 연구 개발하고, 수차례 간담회를 통하여 차근차근 준비하여 마침내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루어 냈다. 


이번 공모사업은 사업비 16억원이 투자된 1단계 한글시장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에 이어 연달아 선정된 쾌거로, 향후 2년에 걸쳐 지역 문화, 관광, 역사와 연계한 시장 투어코스 개발, 체험․문화프로그램 운영, 홍보․마케팅, 한글 특화상품 개발, 한글상품 종합판매관 조성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여주 지역경제 발전과 서민생활 안정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주시 관계자는 “여주의 관광자원인 한글과 시장의 연계방안을 모색하여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수행하는 명품 특성화 시장으로 육성하겠으며, 향후 세종시장, 창동 먹자골목, 375st, 점봉동·강변·오학·터미널상점가와 가남 전통시장의 상점가 조직화와 상인회 육성은 물론 상점가·전통시장에 특성에 맞는 컨설팅을 추진하겠다”며 적극적인 사업 추진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여주시는 창동 먹자골과 세종시장(하동 전통시장)도 특성화시장 첫걸음 컨설팅에 공모하여 지원 확정되었으며, 신규상점가인 점봉동상점가 등 5개소도 연차별로 컨설팅을 공모할 계획이며 컨설팅이 종료되면 시장별 특성에 맞게 상점가별 맞춤형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또한, 375st는 패션 페스티벌을 개선하여 지속 추진함으로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적극 행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동훈 기자 mongpal@daum.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