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폐막 공연

기사입력 2019.05.10 23:3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 유니버설발레단_ 대한민국발레축제 폐막작 MINUS 7 X Imperfectly Perfect (2019.6.29-6.30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유니버설발레단은 6월 29~30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폐막작으로 오하드 나하린의 '마이너스(MINUS) 7'과 허용순의 '임퍼펙틀리 퍼펙트(Imperfectly Perfect)를 공연한다. 

 

대한민국발레축제는 발레 대중화를 목표로 하는 축제 장이다. 국내 발레단과 신진 안무가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다양한 상연목록을 발굴해 발레 지평을 넓히고자 한다. 유니버설발레단은 지난 20년 동안 나초 두아토, 이어리 킬리안, 윌리엄 포사이드, 한스 반 마넨 등 세계 거장과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모던 발레 상연목록을 팬들에게 소개해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재독 안무가 허용순과 '천사의 숨결', '디스 이즈 유어 라이프(This is your life)'를 함께 작업하며 깊은 인연을 맺었고 신작 임퍼펙틀리 퍼펙트를 이번 무대에서 세계 초연한다. 임퍼펙틀리 퍼펙트는 완전과 불완전을 오가며 고뇌하는 인간의 성장을 그린다. 독일에서 활동하는 무용수 원진영과 사울 베가 멘도자, 마리오 엔리코 디 안젤로가 유니버설발레단의 수석무용수 강미선,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등과 호흡을 맞춘다. 

 

'마이너스 7'은 축제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이스라엘 바체바 무용단 출신 안무가 오하드 나하린이 유니버설발레단과 한국 팬을 위해 기존 '아나파자(Anaphase)', '마불(Mabul)', '자차차(Zzchacha)' 주요 장면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2017년 유라시안 댄스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돼 전석 매진됐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