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세종시 전원주택단지, 관피아의 캐시카우 인가"

기사입력 2019.06.27 18: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종철11111.jpg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세종시 전원주택단지 사업이 관피아의 캐시카우가 되고 만  것인지 신속히 수사해 밝혀야 한다. 세종시가 전원주택단지 사업에 공무원 개발업자 심지어 세종시까지 공모해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들이 눈덩이처럼 제기되고 있다고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6월 27일(목)  오후 5섯시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앙부처 등 40여 명의 공무원이 소속된 전원주택연구회 라는 단체와 개발 담당 업체 사이에 사업 부지를 둘러싼 수차례의 수상한 거래 흔적들이 발견되었다. 전원주택단지 사업을 통해 땅값 상승을 노린 투기가 아니고서는 도무지 설명하기 어려운 상항이 아닐 수 없다. 의혹은 여기서 끊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업 부지 근처에서 설치될 예정이었던 세종~안성 간 고속도로가 갑자기 4km 떨어진 위치로 변경되기도 했는데 알고 보니 결정을 내린 KDI 담당 직원들이 해당 부지를 소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고속도로로 인한 소음.공해 문제로 땅값이 떨어질 것을 우려한 것이 아닌가? 심지어 세종시가 이 과정을 묵인하고 방조했다는 정황까지 드러나고 있으니 부정부패의 사슬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만약 사실이라면 그야말로 공직 사회를 갉아먹고 병들게 만든 관피아의 표본이 아닐 수 없다. 친환경과 고품격을 지향했던 전원주택단지가 실상은 비리의 보금자리였던 것인가? 우연이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수상한 점이 많다.  관피아와 개발업자 사이의 커넥션 투기, 직권남용, 이해 충돌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