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비 걱정 없는 나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2주년 대국민 성과 보고

기사입력 2019.07.03 10:3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2년간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3600만 명, 2조2000억 원의료비 경감

-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경제발전과 민주화에 이은 또하나의 신화

 

  

2019-07-03-10;40;26.jpg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30주년 및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시행 2주년을 맞아 주요 성과를 국민께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 시행 2주년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30주년 및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시행 2주년을 맞아 주요 성과를 국민께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2017년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추진 경과와 성과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성과보고대회에 앞서 일산병원 내 재활센터와 MRI 검사실을 방문해 재활치료ㆍ검사를 받는 환자 및 보호자와 담당 의료진을 격려했다.

 

대통령은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은 경제발전과 민주화와 함께 우리 국민이 함께 만든 또 하나의 신화"라며 지난 30년간 국민건강보험의 성장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대통령은 "새로운 질병과 만성질환이 늘고, 의료기술이 발전하면서 건강보험에 포함되지 않는 비싼 진료도 늘어났다"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문재인 케어’는 건강보험 30년의 성과와 한계 위에서 ‘전국민 전생애 건강보장’을 위해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은 지난 2년 간 건강보험 강화 대책의 성과도 설명했다. 우선, 대통령은 "선택진료비 폐지, 상급병실료도 2인실까지 보험 확대, MRI, 초음파와 같이 꼭 필요한 검사나 응급, 중환자 치료를 비롯한 필수적인 치료에 대한 보험 적용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저소득층은 연간 최대 100만 원 이하의 비용으로 언제든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소득 하위 50%는 최대 3천만 원까지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통령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 작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국민의료비 지출이 총 2조2천억 원 절감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여기서 만족하지 않겠다"며 "앞으로 그동안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았던 검사와 치료에 대한 부담도 줄이겠다"고 말했다.

 

올해 9월부터는 전립선 초음파, 10월부터 복부와 흉부 MRI, 12월부터는 자궁과 난소 초음파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또한, 척추와 관절, 안과 질환, 수술 및 치료 재료에도 적용을 확대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료취약계층 의료비 경감, 의료비 부담으로 인한 긴급위기 상황지원, 비급여 해소 등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3,600만명의 국민이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후 환자, 의료인 등 보장성 강화 정책을 체감한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최원용 씨는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4살 딸이 지난해 3월 첫 수술을 받았다. 최원용 씨는 "한 번 수술에 300만 원 정도 들고, 딸아이는 10번 정도 수술을 해야 한다”며 “첫 수술 후 병원비로 30만 원 정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최원용 씨는 "특진비가 사라지고, 입원진료 부담이 없어진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선 서울대 어린이병원 교수는 “문재인케어를 통해 희귀질환을 겪지 않은 아이들도 병원비 부담이 줄어드는 혜택을 볼 수 있었다”면서 병원 현장에서 느끼는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김민선 교수는 "아이들의 ‘간병 지원’을 부탁드리고 싶다면서 중증도가 높은 아이들을 잠깐씩 맡길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