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FM, ‘블록체인 기술의 공익사업모델 컨퍼런스’ 개최

‘쉬지 못하는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
기사입력 2019.07.10 18: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ㅂ.jpg

[선데이뉴스신문=정민 기자] 비영리기구 ‘힐링FM’(설립자 이서원)은 오는 7월1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공익사업모델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은 미래 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중요한 분야임에도 기술의 산업적용에 대한 여건이 마련되지 못하여 왔다.

 

이에 미래 산업의 혁신분야로 주목받고 있는 명상을 활용한 삶의 질 증진과 우울이나 스트레스에서 오는 정신건강 개선을 위한 비영리공익 명상플랫폼 ‘힐링FM’의 가이드라인 제시를 통하여 블록체인 산업의 공익활용사례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힐링FM 이서원 이사장은 “4차지식산업이 기존의 전통적 동양문명과 접목되어 질 때 그 효용가치는 매우 효과적인 결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히며 국민들의 정서안정을 통한 불안, 스트레스 등 치유적 개선이 국가 경쟁력 향상과 생산성 증진에 이바지하는 효과가 크다”며 “명상플랫폼의 공익활용에 대한 가이드라인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삼성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우울증 등에 의한 우리나라 경제적 비용손실은 연간 23조5천억여원에 달하며 국내총생산(GDP)의 2.01%로 추정 된다고 밝혔다.

  

444.jpg
[자료 : 삼성경제연구소]

 

2016년 보건복지부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보고서에도 정신적 질환에 의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국민이 11.9%에 달하였고 불안 등의 증세를 경험한 국민이 224만 명에 달한다고 보고하였다. 이 수치는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므로 국민들의 정신적 안녕도가 심각한 수준으로 저하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번 토론회는 국내의 미약한 4차지식산업 분야의 활성화와 빅데이터,인공지능,블록체인등의 과학기술이 국민생활개선의 공익목적으로 활용되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토론회는 이명수 국회의원, 김선동 국회의원, 이동섭 국회의원, 여의도정책연구원이 공동주최하며 ▲미국 제나두그룹 Alex G. LEE 박사 ▲한국영상예술심리치유연구소 김종근 교수 ▲김기성 태그앤 대표 ▲이서원 여의도정책연구원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힐링FM‘ 이서원 이사장은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대한민국의 명상산업이 빅데이터,인공지능,블록체인등 과학기술과 접목하여 세계표준의 지식산업 국제기구로서 공익사업을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UN기구와의 협력적 관계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민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