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예술분야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8월 6일까지 신청

기사입력 2019.07.12 22: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71115457813171_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김도일, 이하 예경)가 '2019 예술분야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공모에 나선다.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은 기업이 온라인 중개시스템을 통해 다수 소액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받는 방식을 일컫는다. 

 

2019 예술분야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활성화 지원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8월 6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예술경영지원센터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술분야 고유사업을 기반으로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재원 조성을 희망하는 기업이라면 지원 가능하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오픈트레이드를 통해 투자자를 모집하며, 참여기업은 크라우드펀딩에 필요한 투자교육 및 상담, 수수료,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법률서비스 등을 지원받게 된다. 

 

예경은 지난해 7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오마이컴퍼니를 통해 투자자를 모집해 총 4개 사업이 펀딩에 성공했다. 

 

페이지터너의 '2018 서울숲 재즈페스티벌'은 총 5600만원, 프로덕션 고금 '김덕수 장구산조 음반'은 3200만원, 극단 민들레 창작가족극 '와, 공룡이다!'는 3300만원, 댄스뮤지컬 '번더플로어'는 8700만원 이상을 모집했다. 

 

극단 민들레 관계자는 "수익을 내기 힘든 공연예술 분야에서 사전 펀딩을 계획하는 것은 의미있는 작업이었다. 펀딩 성공 시 구좌당 사회적 약자 1명에게 무료 초대권을 제공하는 착한 펀딩을 계획했고 약속대로 잘 진행됐다" 고 밝혔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