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천안교회, 천기총 앞에서 '성경 공개토론 촉구' 집회

기사입력 2019.07.22 22: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사사진_집회.JPG


(선데이뉴스=박정민 기자)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천안교회(담임 노민호‧이하 신천지 천안교회)가 21일 천기총(천안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 세 곳 앞에서 공개토론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는 ‘신천지 측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고 주장한 뒤 협의과정 중 일방적으로 결렬을 선언하고 책임을 신천지 쪽에 떠넘기며 기독교 언론을 통해 비방에 나선 천기총에 대한 항의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세 교회는 천기총 회장 임종원 목사가 시무하는 명문교회, 천기총 공동회장 남기홍 목사가 시무하는 순복음 천안교회, 천기총 이단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영권 목사가 시무하는 빛과소금교회 등이다.

약 1000명이 참가한 이번 집회에서 신천지 천안교회 측은 “수차례 공개토론에 응할 의사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천기총은 협의 중 신천지 총회에 공개토론을 요청하는 등 무질서한 행태를 자행해 이 사실을 고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천지 천안교회 측은 “천기총은 소속 교인이 줄어드는 추세를 스스로 면밀히 살펴본 뒤 신천지를 향한 마녀사냥식 흠집내기를 중단하고 성경 기준으로 공개토론에 응하라”고 재차 공개토론을 요청했다.

신천지 측은 “그간 천기총은 신천지 천안교회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고 주장했지만 협의과정 중 토론을 위한 성경상 주제 선정 논의를 거부한 채 사실상 신천지에 대한 청문회 혹은 검증회를 하겠다는 의도를 감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 a2bean@nate.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