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창작발레 '심청' '춘향' 다시 무대에 오른다

기사입력 2019.08.13 22: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812140626409592_6_710_473.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유니버설발레단 대표 공연으로 꼽히는 창작발레 '춘향'과 '심청'이 연이어 공연된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춘향'을, 11일부터 13일까지 '심청'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2007년 초연된 '춘향'은 고전문학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와 차이콥스키의 숨겨진 명곡을 신고전주의 발레에 담아 세련된 전통미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춘향과 이몽룡 설렘과 긴장(초야), 애틋한 슬픔(이별), 격정적 환희(해우)로 이어지는 세 가지 유형 2인무와 극강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장원급제'와 '어사출두', 화려한 기술의 '기생무' 등이 작품 절정이다. 또 차이콥스키 '만프레드 교향곡', '템페스트', '교향곡 1번'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음악을 작품의 주요 장면에 삽입해 보다 강렬한 드라마를 만들어낸다.   

 

20190812140822425075_6_710_473.jpg

 

'심청'은 1986년 국립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전세계 주요도시에서 공연돼 극찬을 받은 작품이다. 워싱턴 케네디센터, 뉴욕 링컨센터 등 전미 3대 오페라극장에 입성한 바 있다. 

 

'심청'은 서양에서 다소 낯선 효(孝) 사상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수준 높은 안무에 담아 발레 성공적인 역수출 사례를 만들어냈다. 

 

폭풍우 몰아치는 인당수, 선원들의 역동적인 군무, 영상으로 투시되는 바다 속 심청, 바다 요정과 왕궁 궁녀들의 우아한 군무, 달빛 아래 펼쳐지는 '문라이트 파드되' 등이 압권이다.   

 

'춘향'과 '심청' 두 작품은 한국 고전을 서양 클래식 발레에 담아낸 작품으로 기획 단계부터 세계 무대를 염두에 두고 제작된 창작발레 시리즈다. 국내외 유수 평단으로부터 '동서양 문화의 훌륭한 조화'라는 찬사를 받았다.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은 "창단 35주년을 맞아 유니버설발레단의 역사이자 자랑인 '심청'과 '춘향'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 올리게 돼 정말 기쁘다. 월드투어 주요 공연으로서 이 두 작품은 한국의 정서를, 한국의 발레를 세계에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과 연인이 펼쳐나가는 아름다운 드라마에서 '효(孝)'와 '애(愛)', '인(仁)'과 '예(禮)'라는 인류의 근본적인 정신을 되새길 수 있을 것이다" 고 전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