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타이페이 스토리』, 34년만에 개봉, 대만 뉴 웨이브의 거장 에드워드 양 감독의 영화

기사입력 2019.09.10 00: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을 탄생시킨 전설의 명작!'

 

대만 뉴 웨이브의 거장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Taipei Story, 青梅竹馬)>가 34년 만에 국내 첫 개봉을 확정하며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타이페이 스토리_티저포스터.jpg

[사진='타이페이 스토리', 티저포스터 / 제공=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타계 10주년을 기리며 열렬한 환호 속 관객들과 만났던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의 에드워드 양 감독이 다시 한번 관객들을 찾아온다.

 

오는 10월 개봉을 확정한 <타이페이 스토리>는 34년 만에 국내 최초 개봉하는 작품으로, 그동안 저작권 분쟁에 휘말리며 DVD로 조차 존재하지 않아 특별전 및 영화제를 통해 한정적으로 만나볼 수 밖에 없었던 작품이기에 관객들의 기대는 더욱 크다.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이라는 감정 속에서 그들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작품이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티저포스터 역시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이들의 운명을 그려내듯 차가 오가는 교차로를 건조하게 내려다보고 있어, 관객들의 감정도 함께 빠져들게 한다.

 

대만 뉴 웨이브를 이끈 선구자 에드워드 양 감독은 독창적인 미학으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 아티스트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친 전세계적 거장이다. 대만의 치열한 민낯을 담아내던 그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역대 최고의 영화를 꼽는 리스트에는 항상 그의 작품들이 자리하며 현재까지도 세계 각 곳에서 에드워드 양의 특별전, 회고전이 열리는 감독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전세계 명작들의 복원과 보존에 힘 쏟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설립한 월드시네마프로젝트을 통해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탄생하며 마침내 스크린에서 그의 작품을 온전하게 만나게 되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여기에 에드워드 양 감독과 함께 뉴 웨이브를 이끈 허우 샤오시엔 감독이 주연 ‘아룽’을 맡아 그의 젊은 시절을 만나볼 수 있는 것과 동시에 연기자로서 놀라운 열연을 펼쳐 내어 더욱 특별한 작품으로 다가온다.

 

이렇듯 에드워드 양의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를 탄생시킨 그의 대표작 <타이페이 스토리>는 올 가을 또 다른 명작의 존재를 알리며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2007년 우리의 곁을 떠났지만 그의 영화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영롱하게 빛나는 가운데 2017년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과 2018년 <하나 그리고 둘>의 열기를 이을 <타이페이 스토리>가 오는 10월,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