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의원 "버려지는 노인들, 60대 이상 유기 범죄 5년간 2배 넘게 증가"

기사입력 2019.09.23 09:0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2013년 이후 79명의 60대 이상 대상 유기 죄 발생, 2018년 23명
- 6년간 60세 이상 치매환자 두 배 가까이 증가하며 실종신고도 증가
- 올해도 7천명 넘게 실종신고, 이 중 11명 미발견 
 

금태섭-의원-사진-2.jpg
금태섭 의원 (더불어민주당,서울강서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가족으로부터 버려지고, 치매로 실종되는 60대 이상 노인이 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피해자가 60대 이상인 유기 범죄는 총 79건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8년의 경우 과거 5년 평균의 두 배가 넘는 23명의 60대 이상 노인이 유기됐다.

 

1569142491644jjDfbq5.jpg
[인포그래픽] 버려지는 노인들

 

한편 60대 이상의 치매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치매환자 실종신고도 함께 늘어났다. 60세 이상 치매환자는 2018년 68만 1,590명으로 2013년 35만 5,856명에 비해 1.9배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5만 7,544명의 치매환자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이 중 36명은 찾지 못했다. 올해도 7월까지 7,059명의 치매환자가 실종됐고 이 중 11명이 아직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금태섭 의원은 “우리보다 20년 앞서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일본은 1980년대부터 간병 관련 범죄를 사회문제로 인식했다”며, “우리도 간병과 노인 돌봄은 개인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함께 부담해야한다”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