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크루즈터미널 입국 외국인 관광객 2014년 대비 약 90%감소!

크루즈선 국내 입항 횟수도 791회에서 131회로 대폭 감소
기사입력 2019.10.01 11:0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준호.JPG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2016년 이후 크루즈선박을 통해 국내에 입국하는 해외 관광객의 숫자가 매년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최근 3년간 크루즈 터미널에 입항한 크루즈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크루즈 선박을 통해 국내 항만터미널에 입국하는 해외 관광객이 2016년 약 195 만명에서 2018년 약 20만명으로 2016년 대비 약 90% 감소했다.
 
또한 국내 항만터미널에 입항하는 크루즈선의 항차 역시 2016년 791척에서 2018년에는 131척으로 선박 역시 80% 이상 감소했다. 특히 제주지역은 2016년 크루즈 507항에 약 120만명의 크루즈관광객이 입국했지만 2018년에는 크루즈 131항에 약 2만명의 해외관광객만이 입국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렇게 해외 관광객 숫자 급감에 대하여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2017년 3월부터 단체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제한하는 금한령으로 인하여 중국 관광객의 국내 관광이 어려워진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반면 중국을 제외한 일본과 대만 그리고 기타 해외국가의 해외 방문객의 숫자는 2016년부터 꾸준히 상승하고 있지만 급락한 중국 관광객 숫자 감소를 메꾸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윤준호 의원은 “크루즈터미널의 관광객이 5년 사이 급격하게 감소”했다고 지적하며 “통계에 따르면 크루즈 관광객은 중국의 의존도가 높은 것을 알 수 있다”고 하며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중국 이외 국가의 크루즈 관광객 유치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 의원은 “크루즈 사업유치를 위해서는 새로운 관광아이템을 추가로 발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해양수산부는 크루즈 사업의 활성화를 위하여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