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최연혜 국회의원 성명서”

기사입력 2019.10.08 20:0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윤희.jpg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최연혜,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민주당의 여의도 인민재판을 규탄하며, 이인영 원내대표와 정춘숙 대변인의 공개사과를 요구한다. 오늘 민주당 정춘숙 대변인이 본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 두 분을 구고히 윤리위원회에 제소한다고 발표했다가. 두시간도 안돼 본의원에 대해서는 이를 번복하고 취소하면서, 해당 상임위원장이 주의를 줬기 때문에 봐 준다는 식으로 해명함으로써 본의원의 명예를 또다시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10월 8일(화) 오후 4시 45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최 의원은 브리핑에서 애초부터 본의원에 대해 터무니없는 무고를 해 놓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도 부족할판에 적반하장식 궤변으로 빠져나가는 행태는 민주당의 이중성과 위선을 다시한번 여과없이 보여준 것이다 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방통심의위원장의 미투논란에 대한 본의원의 질의를 문제 삼았는데, 공공기관장의 미투논란은 절대 개인정보가 될 수 없고 매우 엄중하게 다뤄져야 할 사안이다. 따라서 당사자에게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은 국감위원으로서의 당연한 책무이며, 본인에게도 이 사실을 고지하면서 충분한 해명의 기회를 주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조금만 불리하다 싶으면 개인정보라고 하면서 국감증인인 기관장을 두둔하고 은폐하는 작태로 국감을 무력화시킨 적이 한 두 번이 아닌데, 이번 건도 본의원의 질의가 개인정보나 명예훼손과는 전혀 무관한 것을 뻔히 알면서도 윤리위에 제소한다고 한 것은 야당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불순한 의도일 뿐이다 고 했다.

 

오늘 대전에서 진행되던 국감장에서 민주당 대변인의 윤리위 제소가 발표되자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민주당 노웅래 위원장과 여당 간사조차 전혀 동의할 수 없는 내용이라며 황당해하면서 자신들이 나서서 본의원에 대한 소를 바로잡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한 당시 국감장에 있던 모든 의원들이 전혀 문제삼지 않은 사안에 대해 민주당 상임위원장과 여당 간사조차 모르는 상황에서 윤리위 제소를 결정한 것은 누군가가 야당의원의 질의를 사찰하고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이는 명백한 국정감사 방해 행위이자 야당탄압이다 고 했다.

 

야당의원들의 국감장에서의 질의와 발언을 꼬투리삼아 중구난방 되거나 제소를 남발하는 민주당은 여당은커녕 공당으로서의 자격조차 의심스럽다. 민주당은 우리 자유한국당 의원 두 분에 대해서도 윤리위 제소를 즉각 취하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 그렇지 않을 경우 본의원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정춘숙 대변인에 대해 윤리위 제소 뿐 아니라 명예훼손 등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라고 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