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 “조국, 자기 가족 보호 위한 검찰 개혁”

기사입력 2019.10.08 20:5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창수.jpg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조국 법무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안에 대해 이미 발표된 내용일 뿐만 아니라 본질적인 검찰 독립성 확보 방안은 내놓지도 못한 수박 겉핧기식 이라고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10월 8일(화) 오후 2시 15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 장관은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개혁안 브리핑을 열어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 한 전국 특수부를 폐지하고 검찰 조사 시간을 8시간 이내로 제안하는 한편 심야조사와 부당한 별건수사를 금지하겠다고 했다. 또 수사 장기화를 제한하고, 피의자의 검찰청 출석 조사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에 대해 국민들은 조국의 검찰개혁이 자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권력의 비호 아래에서도 조국 가족의 불법 혐의가 점차 뚜렷해지는 실상을 직좁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수많은 불법 혐의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개혁 대상자인 조국이 국민에게 개혁안을 발표할 자격이 있겠는가 라고 했으며 국민에게 얼굴을 내비칠 염치는 있는가 라고 도 했다.

 

개혁이란 명분으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검찰을 압박하며, 수사를 방해할 생각하지 말고 가족에게나 법 앞에 평등하게 제대로 수사받으 라고 하면서 자신만이 검찰개혁을 할 수 있는 사람인 양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