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 11월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 초연

기사입력 2019.10.16 23: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지아] 연극_조지아맥브라이드의전설_메인포스터(제공.쇼노트).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이 11월 27일 국내 초연을 앞두고 출연진을 공개했다.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은 떠오르는 미국 극작가인 매튜 로페즈의 작품으로 2014년 미국 초연 당시 관객과 평단의 큰 호평을 받으며 현재까지 미국 전역 40개 프로덕션에서 제작되어 공연되고 있다. 

 

2018년에는 할리우드의 영화 제작사 뉴리젠시와 폭스 2000에서 이 작품을 영화로 제작할 것을 발표했다. 인기 TV 시트콤 '빅뱅이론'에서 쉘든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짐 파슨스가 드랙퀸 트레이시 역으로 나올 뿐만 아니라 제작자로 참여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메인 포스터는 막이 오르기 직전 주인공 케이시의 모습을 담고 있다. 긴장과 설렘, 비밀스러움을 간직한 케이시의 그림자는 극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높인다. 

 

극 중 엘비스 임퍼스네이터(유명인을 흉내내는 예능인) 케이시 역에는 박은석-강영석-이상이가 캐스팅됐다. 케이시의 조언자이자 '왕언니' 드랙퀸 트레이시 역은 성지루와 백석광이 연기한다. 성지루는 2014년 연극 '백마강 달밤에' 이후 5년 만에 무대에 복귀한다. 트레이시의 드랙퀸 짝 렉시 역은 신창주-송광일이 맡았다. 케이시의 아내 조 역에는 유주혜-박희정, 그리고 쇼가 열리는 바의 사장 에디 역에는 김승용이 캐스팅됐다.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은 11월 27일부터 2020년 2월 16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