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햄버거 먹고 탈나고 이 부러지고”

기사입력 2019.10.20 02:4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더 이상 행복의 나라, 엄마의 손길은 없다. 햄버거 먹고 탈나고 이 부러지고. 2016년부터 현재까지 햄버거 관련 위해정보 건수 총 924건, 그중, 45%가 20대 이하. 내부 장기손상이 458건으로 가장 높다. 지난 4년간 햄버거 프렌차이즈 식품위생법 위반건수 380건 중 맘스터치가 1위, 올해 맥도날드 409개 전체 매장 중 5.4%가 적발 됐다고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10월 20일(일) 보도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부천 소사)이 한국소비자원에게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4년간(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햄버거로 인한 소비자 위해정보 접수 건수는 총 924건으로, 연도 별로 살펴보면 2016년 194건, 2017년 279건, 2018년 288건으로 햄버거를 먹고 신체적 손상을 입은 사람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또한 연령대 별 접수 건수는 24.6%(228건)로 30대가 가장 많았고, 20대는 23%(212건), 10대 이하는 22%(203건)으로 나타났다. 햄버거를 많이 소비하는 연령층인 20대 이하가 전체 피해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 다고 밝혔다.
 
아울러 햄버거로 인한 신체적 피해 내역을 살펴보니 내부 장기손상이 458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손상이 107건, 피부 손상 105건, 근육·뼈 및 인대 손상 43건, 전신손상 42건 순으로 나타났다. 장기손상의 경우 소화기와 호흡기, 신경계통의 손상 및 통증이며, 햄버거로 인한 기타 손상은 구토, 설사, 알레르기 등이 포함되어 있다. 피부손상의 경우 두드러기, 피부발진, 피부통증, 가려움이며 햄버거로 인한 근육·뼈 및 인대손상은 치아 파손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SNS를 중심으로 유명 프렌차이즈의 햄버거에서 벌레, 쇳조각, 비닐 등의 이물이 발견되었다는 계시물이 수도 없이 올라오고 있으며 올해 1월 언론을 통해 햄버거에서 에폭시 소재 플라스틱이 나와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바 있다고 말하며 햄버거 프렌차이즈 업체별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살펴보니 480건 중 33%(158건)가 이물혼합인 것으로 나타났고 햄버거 속 이물로 인한 치아 파손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최근 햄버거병(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으로 8년간 투병하던 프랑스 소년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고 우리나라도 2016년 9월 평택에서 발생한 4세 어린이 햄버거병 사건을 시작으로 매년 크고 작은 햄버거로 인한 식품 사고가 증가 중이다고 강조하며 햄버거로 인한 전체 피해 건수 중 10대 이하가 22%이상을 차지하고 전체 피해의 50%가 내부 장기손상인 점을 본다면 업계의 적극적인 식자재 관리 및 조리법과 보상 체계와 함께 식약처의 철저한 안전관리와 관련 점검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