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누비연구회 침향(針香) 정의정(태화) 회장, 2019 ‘제5회 자랑스러운 인물대상’ 수상

기사입력 2019.11.01 10: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통누비연구회-침향]정의정(태화)-회장,-제5회-자랑스러운-인물대상-수상.jpg
[전통누비연구회 침향]정의정(태화) 회장, 제5회 자랑스러운 인물대상 수상.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 전통누비연구회 침향 정의정(태화) 회장은 2019년 10월 21일 2시 30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진행된 2019 제5회 ’자랑스러운 인물대상’ 시상식에서 ‘2019 문학예술발전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자와 축하객 등 300 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의정(태화) 회장은 전통누비 장인으로서 평소 국가와 문학예술발전을 위해 헌신해 왔으며 특히 전통누비 분야에서 6회의 ‘누비전’을 비롯한 많은 전시회를 열어 우리 전통누비의 우수성을 알렸으며, 일본 오사카 · 니카타 등 도시에서 초청 전시회를 했습니다. 특히 조선 초기 저고리부터 현대적 감각의 저고리까지 제작하여 전통의상의 계승발전에 큰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상을 받았다.

 

‘2019 제5회 자랑스러운 인물대상‘ 시상식은 인물대상조직위원회와 한국언론연합회, 국회출입기자클럽, 선데이뉴스신문, 대한방송뉴스, 코리아명사포럼이 주최,주관한 행사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스포츠, 연예, 지방자치 등 일반 기업 및 공직에서 평소 투철한 사명감과 확고한 국가관으로 각 분야에서 책임을 다하고, 국가와 경제사회발전에 이바지해 타의 모범이 되고 있는 유능하고 존경받는 주인공을 발굴해 시상함으로서 국가의 융성한 발전과 노고를 격려하고 공적을 치하하고자 마련된 시상식이다.

 

본 시상식은 여의도정책연구원(정치닷컴), 교통사교예방재단, 대한민국베스트브랜드협회. 저널국회방송, 월드방송, 중부뉴스통신, 한국교육신문연합회, 시사연합뉴스, 산경일보, 보건의료연합신문, 칭찬합시다운동중앙회, 뉴스8080, 동포투데이, 시사뉴스TV, 경찰합동신문, 시사뉴스메이커, 뉴스에듀, 엑스포뉴스 등이 후원했다.

 

[전통누비연구회-침향]정의정(태화)-회장,-일본-니가타-특별전-2018.6.jpg
[전통누비연구회 침향]정의정(태화) 회장, 일본 니가타 특별전-2018.6.

        

누비를 사랑하는 전통누비연구회 <침향(針香)> 회원들은 창작의 고통을 이겨내고 “첫번째 누비전‘을 2007년 12월 26일(수) 오후 2시 경인미술관에서 개막한 뒤, <침향> 공방에서 착실하게 창작 활동을 계속해왔다. 이 공방에서 회원 뿐 아니라 일본인들도 수학을 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일본인 제자들과 함께 작업하며 한·일 문화 교류도 활발히 해왔다. 최근에는 일본 니카타, 교토 등지의 문화단체와 예술인들과의 상호 방문을 통해 작품의 예술성을 높이려고 노력했다. 시즈오카의 나오미 씨 등은 수시로 한국을 방문해 누비 공부를 계속하고 있다.

        

[전통누비연구회-침향]2017년-6번째-작품전에-참가한-일본인-작가들과-침향회장.jpg
[전통누비연구회 침향]2017년 6번째 작품전에 참가한 일본인 작가들과 침향회장.

 

그런데 일본 누비작가들의 작품들이 한국 애호가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일본 오사카, 나라, 나고야, 시즈오카, 효고 현(縣) 등 여러 도시에서 창작에 열중했던 그들의 누비 작품들이 우수성을 인정받았을 뿐 아니라, 극찬을 받고 있다. <침향>은 2018년 5월에 일본 니카타와 교토에서 한·일 합동 전시회를 여는 등 다양한 교류를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 한국문화을 사랑하는 일본 누비작자들의 왕성한 활동을 기대해 본다. 일본 작가는 73세의 나카야 쇼소(中谷 省三) 씨를 비롯, 요코 후지모토(藤本 容子)씨, 나츠미 다태(伊達 菜採)씨, 아키코 가와무라(川村 明子)씨, 교코 우에다(上田 京子)씨와 보치즈키 나오미(望月 直美)씨 등 이다.

 

[전통누비연구회-침향]2017년-6번째-작품전-서울-종로구-인사동-경인미술관.jpg
[전통누비연구회 침향]2017년 6번째 작품전-서울 종로구 인사동 경인미술관.

 

일본 작가 나오미 씨는 “자주 한국을 방문하여 침향공방에서 누비의 진수(眞髓)를 찾아보겠다.”고 다짐을 했다. 이런 노력들이 마침내 결실을 거두었다. 2017~8년 계속해서 일본 니카타, 교토 등지에서 전시회를 가졌다. 2020년 내년에는 일본 도쿄 유명 백화점의 초청을 이미 받아, 전시회 및 판매를 할 예정이다. 지금 ‘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전통누비연구회 <침향> 회원들은 2019년 “일곱 번째 작품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 전시회는 서울 인사동 경인갤러리에서 오는 2019년 12월 12일 개막될 예정이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