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소식] '군포', '찰리채플린 시네마 콘서트 with 신나는섬', 공연

기사입력 2019.11.07 19: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과거로의 시간여행에 초대.  공연과 채플린 단편3편 상영'

 

1910년대 코미디 무성영화의 거장 찰리채플린을 신나는 음악과 함께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군포에서 마련된다.


1. 신나는섬 공연사진.jpg

[사진='신나는 섬', 공연 모습 / 제공=군포문화재단]

 

군포문화재단은 오는 16일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찰리채플린 시네마 콘서트 with 신나는섬> 공연을 연다. 


이번 시네마콘서트는 찰리채플린이 활동하던 1910년대 당시처럼 영화 상영과 함께 음악을 직접 연주하던 원초적 형태의 방식을 재현한다.

 

스크린 속에서는 찰리채플린의 코미디 이야기가 상영되고, 무대에서는 밴드 신나는 섬의 라이브 음악이 연주되면서 이색적인 시간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찰리채플린의 단편 중 <모험가>, <안전한 거리>, <무대 뒤에서> 등 3편이 상영되는데 이는 평소 접하기 어려운 고전 명작으로 꼽힌다.

 

 

1-4. 신나는섬 프로필 사진.JPG

[사진='신나는 섬', 프로필 / 제공=군포문화재단]


연주를 맡은 밴드 신나는섬은 바이올린, 아코디언, 집시기타, 만돌린, 퍼커션 등의 어쿠스틱 악기로 연주음악 위주의 밴드로서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밴드로, 최근에는 유명 예능 프로그램인‘1박2일’,‘삼시세끼’,‘알쓸신잡’등의 OST에 참여하면서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있는 밴드이기도 하다.

 

 

재단 관계자는“복잡한 이야기나 대사가 없는 몸으로 보여주는 찰리채플린표 코미디와 신나는 라이브 음악 연주로 이색적인 시간여행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찰리채플린 시네마 콘서트 with 신나는섬>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일부 좌석에 한해 지역의 소외계층을 무료로 초청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입장료는 전석 1만원이며,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군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unpoart.net)를 참고하거나 전화(031-390-3500~1)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