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꽃의 비밀', 배종옥-김규리-강애심-이선주 등 출연

기사입력 2019.11.07 23: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연극 꽃의 비밀 캐스트 프로필 이미지.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연극 '꽃의 비밀'이 더 강력해진 웃음과 배우들로 3년 만에 돌아온다. 

 

'꽃의 비밀'은 이탈리아 북서부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골 때리는 아줌마 네 명이 남편의 보험금을 타기 위해 각자 남편으로 변장해 벌어지는 유쾌 통쾌한 소동을 다룬다. 

 

장진 감독이 2002년 연극 '웰컴 투 동막골' 이후 13년 만에 선보인 코미디극으로 2015년 창작 초연임에도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했고, 앙코르 공연과 전국 순회 공연에 이어 2016년 재연까지 올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소심한 듯 보이지만 늘 술에 취해 고래고래 노래를 부르며 극 웃음을 담당하는 털털한 주당 '자스민' 역에는 재연 무대에 섰던 배종옥과 초.재연에서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던 조연진이 캐스팅됐다. 

 

남장을 해서 보험금을 타려는 작전을 세워 모두를 진두지휘하는 푼수 왕언니 '소피아'는 이선주-강애심이 나온다. 아름다운 외모를 지녔지만 오크통 배달하는 청년과 은밀한 썸을 즐기는 '모니카' 역은 초연의 김나연과 김규리가 새롭게 맡는다. 

 

4명의 여자들 중 막내이자 공대 수석 졸업생으로 무엇이든 잘 고치는 여자 맥가이버 '지나' 역에는 문수아-박지예가 출연한다. 보험공단의 허당 의사 '카를로' 역에 박강우-최태원, 육감적 몸매를 지닌 보험공단 간호사 '산드라'는 전윤민이 무대에 오른다. 

 

연극 '꽃의 비밀'은 12월 21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2관에서 관객을 만난다. 1차 티켓은 13일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오픈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