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 21대 총선은 탄핵세력 대 탄핵반대세력간의 싸움”

기사입력 2019.11.08 01: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원진 대표CHLWHD.jpg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유우파통합은 아류에 불과하고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이번 21대 총선은 탄핵세력 대 탄핵반대 세력간의 싸움임을 분명히 했다고 11월 7일(목)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7일(목) 오전 광화문 세종로공원 앞 우리공화당 천막당사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총선은 탄핵세력 대 탄핵에 반대한 세력들의 싸움으로 갈 수밖에 없다 면서 황교안 대표가 자유우파 대통합을 말했는데 결국 그것은 탄핵주동자인 유승민에 대한 구애에 불과하며 그들이 지금까지 말한 반문연대의 아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우파통합의 핵심은 박근혜 대통령이며 지금 이 정국을 이렇게 만든 탄핵파들이 체제가 무너지고 역사가 뒤집히는 3년 가까운 세월동안 과연 무엇을 했는지 스스로의 반성이 필요하다 면서 인적쇄신, 변화와 혁신을 보여주지 못하고 국민의 뜻에 하나도 부응하지 못한 자유한국당이 자유우파대통합의 중심이 된다고 착각하는 모양인데 이는 잘못된 생각 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원진 공동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체제싸움과 역사싸움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는데 그 체제싸움과 역사싸움의 중심에 바로 탄핵이 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진실과 정의 규명을 확실히 하지 않고는 보수대통합은 의미가 없다 면서 몇 사람이 모여서 지금까지 보수정당의 모습으로 선거가 가까워졌으니 선거에 이겨야 하지 않느냐는 말로 국민을 속여서는 안된다 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설픈 통합을 통해 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든 배신자 역적을 앞세워서 통합의 명분으로 다음 총선을 치르겠다고 하면 총선은 백전백패이고 자유한국당은 흔적도 없이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고 우파국민들의 70~80%가 탄핵이 잘못됐다고 말하는데 자유우파통합을 말하는 황교안 씨 입에서 탄핵을 묻고 가자고 말하면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는가 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조 공동대표는 국민을 감동시키지 못하고 체제수호에 대한 확실한 생각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서 또 다시 내각제를 거론하고, 탄핵을 묻고 가자고 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이 모여 국민대통합을 말하면 그것은 국민을 두 번 아프게 하는 것 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고초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공화당은 문재인 좌파독재정권과 싸우고 정의와 진실투쟁을 통해 잘못된 탄핵을 반드시 바로 잡을 것 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