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대 노동자들 이야기 담은 연극 '발판', 11월 23일 개막

기사입력 2019.11.08 22:3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발판_포스터_최종.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극단 이와삼(대표 장우재)이 2019 신춘문예 희곡 당선작 '발판 끝에 매달린 두 편의 동화'(최상운 작)를 재구성한 연극 '발판'을 23일부터 12월 1일까지 무대에 올린다. 

 

원작은 아슬아슬한 공사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이야기와 고층 전망대 위에서 나누는 관람객과 관리자의 대화로 이루어진 단막희곡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기존 이야기에 작가가 실제로 일하며 체험한 공사장 생생한 이야기가 더해져 인터뷰 형태로 함께 배치된다. 

 

2018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어난 故 김용균씨 사망 사건 목격 진술도 함께 다뤄진다. 제한된 이미지로 그려져 왔던 노동자들의 위험천만한 실제 작업 환경과 불합리한 고용 구조, 그들의 고단한 삶이 무대 위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가늠할 수 없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고통과 반복되고 있는 수많은 죽음들을 조금이나마 가까이 들여다보려는 시도다. 

 

'발판'은 이러한 고통의 근본적 원인을 신자유주의에서 찾는다. 작품 속 인물들은 높고 멋진 건물을 쌓아 올리기 위해 위태로운 공사장 임시 '발판' 위에 서 있다. 연극은 신자유주의가 행복하고 안전한 삶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는 환상을 끊임없이 만들어내며 우리를 발판 위에 올려놓지만 딛고 올라가면 불안하고 위태로운 또 다른 발판이 기다리고 있다는 주제를 전한다. 

 

이 작품은 무대의 대부분을 가리고 작은 틀만을 열어두는 과감한 연출을 시도한다. 이는 부분적인 시각 정보와 최소한의 재현을 통해 관객들이 적극적으로 전체를 그려낼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기획은 '작품 속 인물들, 혹은 실제로 존재했던 그들이 경험한 고통의 전체에 접근할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서 출발했다. 

 

연극 '발판'은 11월 23일부터 12월 1일까지 극장 봄 무대에서 관객을 만난다. 조연희, 김동규, 라소영, 안준호 등이 나온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