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제1회 서울청년예술인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 11일 개최

기사입력 2019.11.08 23: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11080100078100005130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과 서울연구원,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는 제1회 서울청년예술인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을 11일 서울 대학로 서울문화재단(舊 동숭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서울청년예술인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은 청년 예술인들이 직접 정책과 창작 환경을 들여다보고 쟁점을 논의하는 장이다. 서울문화재단, 서울연구원이 서울시 청년예술지원제도 개선을 위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서울시 청년예술인 실태 조사 및 지원혁신방안 연구' 중 당사자인 청년예술인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별도로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정현 연구원(서울연구원)이 최근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연구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청년예술인의 창작환경 및 삶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최선영(창작그룹 비기자 대표)의 발제를 통해 당사자 목소리가 담긴 논의의 장을 어떻게 마련해 나갈지 계획을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 나눈다. 

 

박도빈(동네형들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되는 그룹 토론에서는 '청년예술을 왜 지원해야 하는가' 라는 공통 주제부터 '예술인의 생활자원, 예술의 공공성, 예술의 창작자원, 예술의 관계망과 협업망'까지 예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스스로 논의의 장을 마련한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의 위원들이 토론의 조력자로 참여해 청년예술인들과 함께 대화를 이어가고 끌어나간다. 

 

'서울청년예술인회의'는 향후 청년예술과 관련한 사회적 화제를 공동의 주제로 인식하고 논의하기 위해 현장 대화를 공유하기 위한 다양한 방식으로 논의의 장을 기획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관심 있는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정책을 운영하는 기관 실무자도 참관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