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 감정 연기 호평

기사입력 2019.11.10 22: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세종.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배우 양세종이 '나의 나라'에서 검에 정을 담으며 '1일 1눈물'을 이어갔다. 

 

양세종은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12회에서 복수를 위해 몸을 던지는 서휘의 짠한 심경을 담았다. 

 

서휘는 남전(안내상)의 세상을 몰락시키기 위해 죽음을 불사했다. 방원(장혁)은 그런 휘를 소중하고 안타깝게 여겼다. 휘는 자신의 생사를 걱정하는 방원에게 "대군도 꼭 사시오" 라고 당부했다. 

 

휘는 어느덧 방원과 강한 연대의식이 형성됐다. 방원의 든든한 지원군인 휘가 선사하는 뭉클한 감동이다. 

 

양세종은 휘가 가진 슬픈 카리스마에 특유의 온기를 덧붙여 연기한다. 그가 만든 따뜻한 분위기가 휘와 방원의 두터운 신뢰감 여운을 높인다. 

 

요동 전장에서부터 생사를 함께 한 박치도(지승현), 박문복(인교진), 정범(이유준)과 끈끈한 전우애도 코끝을 찡하게 한다. 

 

'휘벤저스'는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이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여기에 벗이었지만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남선호(우도환)와 깊은 우애도 지킨다. 

 

남전을 죽이기 위해 서로에게 달려들면서도 선호가 죽음에 이르지 않게 배려하는 휘. 선호의 말대로 휘는 검에 정을 담았다. 선호를 끝내 보호하는 휘의 의리는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했다. 

 

휘는 그동안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살아왔다. 휘에게 선호도 그런 존재였다. 양세종은 피비린내 나는 복수의 길을 가면서도 단단한 의리를 지키는 휘를 더할 나위 없이 멋있게 표현한다. 그가 치밀하게 계산한 감정 연기는 전우애를 감명 깊게 만든다. 

 

양세종은 날카로운 복수심 이면에 애처로운 전우애를 세밀하게 담으며 '나의 나라' 감동을 더하고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