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드라큘라' 2020년 2월 다시 돌아온다

기사입력 2019.11.11 10:1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111100010_0.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드라큘라'가 4년 만에 화려한 출연진과 함께 돌아온다.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드라큘라가 400년 동안 잊지 못했던 여인 미나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아름답고 흥미진진한 사랑 이야기와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면서도 극적인 음악이 어우러져 2004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이후 스웨덴, 영국, 캐나다, 일본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공연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브로드웨이 공연과 다른 오디컴퍼니만의 독창적인 제작으로 프로듀서 신춘수를 비롯해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 연출 데이빗 스완, 음악감독 원미솔 등 '지킬 앤 하이드'를 만들었던 창작진이 뭉쳐 2014년 예술의전당에서 첫 선을 보였다.

 

당시 매 회 티켓 예매가 시작됨과 동시에 예매처 서버를 다운시키고, 약 2개월 만에 10만 관객을 돌파하는 흥행기록을 세웠다. 2016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된 단 2주간의 재연 역시 매회 3000석을 가득 메우기도 했다.

 

2020년 시즌 주인공 '드라큘라' 역은 탄탄한 연기력과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하는 김준수와 전동석이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큘라가 400년 동안 사랑하는 여인 '미나' 역은 조정은-임혜영-린지(임민지)가 나온다.

 

파이어 헌터가 되어 복수를 꿈꾸는 '반헬싱' 역에 강태을과 손준호, 미나의 약혼자 '조나단' 역에는 이충주-진태화가 캐스팅됐다. 미나의 친구로 선과 악의 이중적인 매력을 선보이는 '루시' 역은 이예은과 김수연이 연기한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2020년 2월 11일부터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